전체 (83 건 )

편집자주 나와 잘 어울리는 색상을 배경으로 찍은 증명사진부터 열심히 몸을 가꿔 기념비적으로 촬영한 바디프로필, 친구들과 만날 때 찍지 않으면 섭섭한 네 컷 사진, 여행마다 챙겨가는 일회용 필름카메라로 찍은 사진 등은 우리에게 낯선 존재가 아니다. 현상을 거쳐 앨범 속에 사진을 모아놓았던 과거와 달리 요즘은 다양한 사진을...

  • 2022-06-07 00:01

피사체와 어울리는 다양한 색을 배경으로 한 증명사진, 열심히 운동한 결과물을 뽐내는 바디프로필, 친구들과 함께 일상의 모습을 담은 네 컷 사진, 대체할 수 없는 아날로그 감성의 필름사진. 요즘 인스타그램 피드나 카카오톡 프로필을 둘러보면 쉽게 찾을 수 있는 것들이다. 많은 청년이 다양한 사진의 각기 다른 매력에 빠져들고 있다. 스마트폰의...

  • 2022-06-07 00:00

과거에는 구독이란 단어를 들으면 사람들은 가장 먼저 신문을 떠올렸다. 애초에 구독이라는 단어 자체가 신문·잡지 따위의 정기 간행물을 받는 것이라는 뜻 정도로 사용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금은? 지금 당장 옆 사람을 붙들고 다짜고짜 물어보라. 너 뭐 구독해? 장담컨대 그 대답이 이전처럼 신문이나 잡지는 아닐 것이다. 현재에 이르러...

  • 2022-05-16 00:01

영화관에 가서 영화 한 편만 봐도 14,000원인 지금, 한 달 9,900원으로 수많은 유명 영화를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다면 어떻겠는가. 그뿐인가. 빨래를 현관에 걸어두기만 해도 다음날 뽀송하게 세탁된 옷으로 받아볼 수도 있다. 이 모든 것은 바로 구독이 우리의 일상과 함께 함으로써 찾아온 변화다. 삶의 질을 수직 상승시켜 줄 다양한 구독 서비스를...

  • 2022-05-16 00:00

편집자주 요즘 넷플릭스나 왓챠 같은 OTT 서비스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우리는 같은 작품을 보더라도 똑같은 생각을 갖지 않는다. 작품의 온전한 의미는 보는 사람에게 달려있다. 해석은 여러분의 몫이다. 나만의 해석을 찾기 위해, 문화 여행을 떠난다. 우리는 정의를 선하다고 여긴다. 정의로운 사람하면 타인에게 친절하고, 불의를 보면...

  • 2021-06-07 00:01

편집자주 요즘 넷플릭스나 왓챠 같은 OTT 서비스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우리는 같은 작품을 보더라도 똑같은 생각을 갖지 않는다. 작품의 온전한 의미는 보는 사람에게 달려있다. 해석은 여러분의 몫이다. 나만의 해석을 찾기 위해, 문화 여행을 떠난다. 누구나 죄를 저지를 수 있다. 그 질이 얼마나 나쁘냐에 따라 법은 우리를 처벌한다. 죄의...

  • 2021-05-10 09:10

편집자주 요즘 넷플릭스나 왓챠 같은 OTT 서비스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우리는 같은 작품을 보더라도 똑같은 생각을 갖지 않는다. 작품의 온전한 의미는 보는 사람에게 달려있다. 해석은 여러분의 몫이다. 나만의 해석을 찾기 위해, 문화 여행을 떠난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수많은 경쟁을 경험한다. 스스로의 발전과 성장을 기대하기 때문에...

  • 2021-03-22 00:04

편집자주 요즘 넷플릭스나 왓챠 같은 OTT 서비스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우리는 같은 작품을 보더라도 똑같은 생각을 갖지 않는다. 작품의 온전한 의미는 보는 사람에게 달려있다. 해석은 여러분의 몫이다. 나만의 해석을 찾기 위해, 문화 여행을 떠난다. 우리는 무수한 선택으로 각자의 삶을 만들어간다. 미래는 알 수 없기 때문에 매 순간...

  • 2021-03-02 00:02

편집자주 한 소녀가 침대 위에 떠오르고 있다. 신부 두 사람이 무언가 소리치며 당황해한다. 방안이 너무 추워서 신부들의 입에 김이 서린다. 지진난 듯 방이 흔들리고 물건이 허공에 날아다닌다. 불길한 현상이 계속 나타나고 강도는 더욱 심해진다. 1973년에 개봉된 공포영화의 대명사 엑소시스트의 한 장면이다. 우리가 만약 영화 속의...

  • 2020-06-15 00:05

 편집자주 친구들과의 만남, 배낭 하나 메고 떠나는 여행, 운동장에서 축구 한 판….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평범한 일상들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가 빼앗았다. 직장인들이 재택근무를 하고 학생들이 온라인 강의를 듣는 모습은 익숙한 일상으로 자리 잡은 지 오래다. 그 속에서 온라인 게임은 무료한 우리의 일상을...

  • 2020-05-25 00:01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시행되면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졌다.집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이 트렌드로 떠올랐다. 전자상거래 업체인 위메프에 따르면,지난 3월 1일부터 4월 11일까지 실내 여가생활 관련 제품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최대 9배 증가했다. 유튜브와 SNS에서는 홈쿠킹 레시피와...

  • 2020-04-27 00:00

편집자주 대한민국에 트로트 열풍이 불고 있다. 그야말로 트로트 전성시대다. 단순히 TV 프로그램을 넘어 콘서트와 음원까지, 사람들이 트로트를 즐기는 방식 역시 다양해졌다. 모든 미디어를 트로트가 장악한 지금, 무관심했던 사람도 트로트에 빠질 수 밖에 없다. 안 기자 역시 매일매일 트로트를 흥얼거리고 있다. 트로트가 이렇게 즐겁고...

  • 2020-04-06 00:00

 무슨 색 좋아해?라는 질문을 받은 게 언제인지 가물가물하다. 과거에 비해 색에 대한 관심이 식은 걸까? 대답은 NO! 더하면 더했지, 관심은 결코 줄어들지 않았다. 예쁜 색감을 연출하기 위해 사진을 보정하고, 색에 갖가지 의미를 부여하는 등 색은 그것 자체에 그치지 않고 우리의 일상생활에 깊숙이 파고들었다. 늘어난 관심만큼 바쁜 곳이...

  • 2020-03-16 00:00

바르고, 말리고, 덧바르고 또 다시 말리고···. 일반 매니큐어를 활용한 네일아트는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알록달록한 빛깔을 자랑하지만, 여러 번의 같은 과정을 거듭해야만 완성된다. 게다가 이렇게 공들여 완성한 손톱은 자칫 강하게 움직였다가는 금방 벗겨지는 단점이 있다. 그러나 이제는 매니큐어의 장점은 남겨두면서도,...

  • 2019-12-02 00:00

바야흐로 손가락이 미(美)의 영역이 된 시대다. 가늘고 옥처럼 아름다운 손을 의미하는 섬섬옥수(纖纖玉手)처럼, 손은 아름다움의 한 지표로 여겨졌다. 이에 시대가 발전하면서 예쁜 손톱을 위한 관리도 단순히 다듬는 것을 넘어, 그 위에 형형색색의 색을 칠하는 수준까지 보다 다채롭고 예술적으로 변모했다. 하지만 이게 끝이 아니다. 약 1cm에 남짓한...

  • 2019-12-02 00:00
1 2 3 4 5 6